테마정보
이슈
홈페이지 > 정보 > 국제정보 > 공항가도 ‘추적 답방’으로 백성을 위한 취업 다리...
공항가도 ‘추적 답방’으로 백성을 위한 취업 다리를 가설

    ‘우리 가도 사구에서 일자리를 찾아준 것에 매우 감사하고 지금 일을 잘하고 있어서 가정 수입도 안정되었다’고 사구 주민 하 씨는 말했다. 실업 동안에 그의 집에는 아내 혼자만 직장을 다녔고 집에 또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있어서 삶이 어려웠다. 최근 가도와 사구 근무자들이 그에 집에 들어가 방문을 통해서 상황을 알아본 후 일자리를 다시 찾도록 도와주었다.

    공항가도의 몇 오래된 사구에는 실업자로 등기된 자가 많고 상황도 비교적으로 복잡하니 이런 실제 상황에 따라 가도 사구는 꼼꼼히 분석하고 판단한 후 괘도작전의 방식을 통해서 실업자 추적답방기록을 만들어서 ‘집집마다 방문하고 수시로 물어보는 근무 방법’을 통해서 실업자에 대한 추적 답방을 하고 있으며, 전화, 직접 방문의 방식을 통해서 실업자와 소통하고 취업 난제가 있는 가정에 대하여 본인뿐만 아니라 가정과 근무처에 대해서도 답방한다. 이로써 백성 취업의 마지막 난제를 확실히 해결하고 있다.

    가도는 격자화 관리의 우세를 충분히 발휘하여 가도, 사구에서 전임 답방 담당자를 설치했다. 관할 구역 내의 백여 명 건물 조장이 겸직으로 답방을 하게 했고 수시로 사구의 주민들을 방문하고 있다. 매월 한 번의 건물조장회의를 통해서 상황을 통보하고 중점 답방 대상을 확정하고 추적 답방을 통해서 ‘백가 집에 들어가고 백가의 가사를 알아보고 백가의 난제를 해결’하도록 한다. 고생을 두려워하지 않는 마음으로 추적 답방 서비스를 착실하고 자세하게 하여 백성에게 취업의 다리를 가설해 준다.

    공항가도는 취업서비스의 내용을 지속적으로 풍부하게 하고 있으며 취업서비스의 질도 향상하고 있다. ‘춘풍행동’ 취업 채용박람회, ‘일자리를 집에 가져다주기’, 일반특혜제도 기술교육과 창업 살롱 등 일련의 취업 창업 활동을 연이어 전개했으므로 관할 구역에서 일자리를 얻은 자가 1,358명이 증가했고 창업하거나 취업한 자가 200여 명이 된다. 앞으로 공항가도는 사상을 계속 해방하고 선전 지역의 경험을 빌려서 백성에게 더욱 편리하고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