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정보
이슈
홈페이지 > 관광여행 > 다롄 개황 > ‘바비큐 날씨’로 인한 해동 관광 인기 폭발, 대...
‘바비큐 날씨’로 인한 해동 관광 인기 폭발, 대련 여름방학 관광 시장 관찰

‘전국 어디서나 모두 바비큐 날씨에 괴롭히고 있지만 유독 대련 해도는……’ 8월 초에 대련해도넷에 올린 어떤 댓글은 인터넷에서 신속하게 퍼지고 핫한 화제가 되었다. 이 댓글은 바비큐 날씨에 시달리는 대련 시민 및 외지 관광객들의 깊은 공감을 얻었으며 바비큐 날씨로 인한 해동 관광 붐의 증거가 되기도 한다. ‘바비큐 날씨’는 8월의 해도 관광 붐을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여름방학 때 관광 시장의 정상적인 궤적까지 바꿨다. 많은 선로의 추세가 업계 내 인사의 추측을 초과했다.

 

근교: 바비큐 날씨로 인해 표류 프로그램이 인기 폭발 후 관광객 유량 제한이 시작함.

 

‘올해의 해도 관광은 그 발전 추세가 좀 늦은 편이다. 아마도 여름에 들어온 후에도 날씨가 별로 덥지 않기 때문이고 관광객들이 바다 놀이를 할 열정이 별로였다. 하지만 8월에 들어온 후에 바비큐 날씨로 인해 해도 관광의 열도가 극히 증가했다.’ 해도 관광을 경영하는 여행사 종업원의 소개에 따라, 여름방학 때 장해(长海) 등 각 해도는 주말마다 만원인 것이 정상이지만, 지금 바비큐 날씨의 영향으로 많은 해도에는 평일에도 관광객들이 꽉 차 있다.

 

해도 외에는 표류도 올해의 핫한 프로그램 중의 하나이다. ‘급고입니다. 톈문협(天门峡) 표류는 매일 최대 2만 명을 수용할 수 있으니 토요일을 예약한 관광객 수가 이미 1.8만 명이 되었고 2,000명만이 남았습니다. 일요일은 3,500명만이 남았습니다. 텐문협 유람은 반드시 예약을 통하여 하셔야 합니다. 많이 이해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장허 톄문협 표류 마케팅 담당자는 자신의 위챗 모멘트에서 동업과 관광객들에게 이렇게 주의를 환기시켯다.

 

 ‘올해 표류는 정말 인기 폭발이다. 장허와 단동(丹东)의 표류 프로그램은 주말만 되면 관광객들이 유람차를 꽉 차고 빈 차가 없다. 그리고 표류를 하러 오는 관광객의 수도 왕년보다 30%, 40% 정도가 증가했으므로 예전에 많이 들어보지도 못했던 표류가 올해부터 관광객 유량 제한까지 나타났다. 올해의 표류 프로그램은 이미 최고 수용량에 달했다.’ 어떤 여행사의 담당자가 이렇게 말했다. 올해 표류 프로그램의 인기 폭발은 우리 시 표류 프로그램의 증가, 표류 체험도의 증가, 그리고 표류 문화의 전파와 관계가 있으며 최근의 바비큐 날씨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  

 

주변: 초원 관광은 늦게 시작했고 왕년과 같은 수준에 달했음.

 

 ‘처음에 올해의 초원 관광은 그리 좋지 않았지만 8월에 들어가 갑자기 인기 폭발이었다.’ 어느 여행사에서 초원 관광을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소성 여사가 이렇게 말했다. 올해 초원의 날씨가 가뭄이라서 풀이 왕년처럼 무성한 장면을 이루지 못했고 관광객의 참관에 일정의 영향을 주었지만, 8월에 들어간 후에 대련이 보기 드문 ‘바비큐 날씨’에 들어갔음에 따라 많은 대련 사람들이 피서할 만한 장소를 찾아보기 시작했고 드디어 이 넓은 초원을 최적의 피서지로 선택했다.’

 

‘대련의 초원 관광은 새로운 관광 방법을 탐색하고 있다.’ 소 여사의 소개에 따르면, 예전에는 대련 여행사가 주로 후룬베이얼, 대청구 등지에 갔었지만, 대청구의 식생 보호 상태가 별로 좋지 않으므로 대련 여행사가 관광 선로를 공거얼 초원(贡格尔草原) 방향으로 바꿨다. 공거얼 초원은 후룬베이얼 초원처럼 장관이 아니지만, 백화초원(百花草原)의 칭호를 가지고 풍경이 아름답다. 올해부터 대련 여행사는 랑도등으로 유명한 우라까이(乌拉盖)를 대련 시장에서 홍보하기 시작했다. 이곳의 기초 시설이 후룬베이얼처럼 그리 완벽하지 않지만 광활한 원시 시기의 맛을 지니고 있다.

 

올해의 가뭄으로 초원 관광이 어느 정도에서 영향을 받았지만, 뜻밖에도 ‘바비큐 날씨’로 인해 초원 관광은 다시 봄을 되찾았다. ‘지금 초원 관광의 관광객 수는 이미 왕년의 수준에 달했고, 더운 날씨가 지속될 수 있으면 왕년보다 더욱 대박일 것이다. 우리의 단체 관광 활동도 아마 9월 중순까지 지속할 수 있다. ‘ 어떤 초원 관광 도매 기구의 우 성 담당자가 기자에게 알렸다.

 

장거리 선로: 소수파 선로의 갑작스러운 인기폭발

 

여름 방학 때는 대련 관광에 있어 가장 인기 있는 국내 관광 목적지는 여전히 베이징, 화동 등 친자 관광의 인기 목적지들이다. 특히, 상하이의 디즈니는 여름 방학 때 유난히 인기가 많아서 가장 큰 인기 관광지가 되었다. 화동의 날씨도 매우 덥지만 바비큐 날씨가 오히려 대련 시민들이 디즈니를 도전하는 열정을 격발했다.

 

 ‘우리 딸은 원래 디즈니에 가고 싶다고 했는데 내가 날씨가 너무 더워서 데려가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대련도 바비큐 날씨가 되어 버린 것을 보니, 어디든 다 똑같이 더우니까 아예 딸의 소망을 이뤄주기로 했다.’ 시민 강우가 기자에게 알렸다.

 

국내에서 가장 핫한 피서 목적지는 춘성 곤명(春城昆明)이다. ‘량도(凉都)’의 칭호를 갖추고 있는 귀주성 육반수(贵州六盘水)와 같은 예전의 소수파 관광 선로도 올해의 바비큐 날씨 덕분에 많은 시민의 선택 항에 들어갔다. ‘이름만 들으면 시원하다.’ 시민 판위가 기자에게 말했다. 그는 자료를 살펴보았고 여름의 육반수가 온도가 단지 20℃인 것을 알게 되었고 매우 시원한 곳이라고 생각했다. 게다가 육반수는 대련 시의 일대일 부축 도시이며 거기의 산수도 매우 아름답다. 소수파 선로라서 여름 방학 때의 인파를 피할 수 있으니 그가 바비큐 날씨 동안에 육반수에 가서 피서 관광을 한 번 했다.

 

해외 관광을 보면 태국, 일본, 한국은 여전히 핫한 선로이다. 바비큐 날씨 때문에 이역해도 같은 친수 선로가 인기가 매우 많다. 어느 해외 여행사의 왕 여사의 소개에 따르면, ‘원래는 이역 해도 관광의 성숙기가 11월이었는데 올해 여름 방학 때는 이역해도 관광이 유난히 인기가 많았다. 푸껫, 몰디브 등지의 관광객 수는 모두 작년의 2배이다. 특히 발리는 임신여(林心如)의 결혼식 등 스타 효응의 영향을 받아서 작년 동기대비 30% 정도가 증가했다.  

 

그 외, 러시아 등 8월의 온도가 딱히 좋고 환율도 적당한 소수파 선로도 많은 시민의 관심을 받았다. ‘지금은 대련의 시민들은 러시아 원동지역으로 가려면 비행을 타면 되고 한 2시간쯤이면 도착할 수 있다. 따라서, 러시아 문화, 낚시 등을 체험할 수 있으니 꽤 좋은 피서 목적지가 될 것이다.’ 러시아에서 귀국한 곽 씨가 말했다.